자동차보험 소식

11월 10일 방영된 불후의 명곡에서는 가수 벤이 4년 동안 꾸준히 출연한 끝에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우승 소감으로는 데뷔 이후 그동안의 활동을 모두 보상받는 느낌이라고 말했는데요.
벤은 2010년 베베 미뇽으로 데뷔한 8년차 가수입니다.


베베미뇽은 바이브의 윤민수가 프로듀싱한 그룹으로 벤, 박가을, 해금으로 이루어진 3인조 가수입니다.
베베미뇽이 소속한 소속사는 바이브와 포맨 등이 포함되어 있어 벤 역시 가창력은 이들 못지 않게 좋은 수준을 보여줍니다.
2011년까지는 새 앨범이 나왔었는데 그 이후로는 전혀 소식이 없는 것을 보아 해체 후 각자 솔로로 활동을 시작한 것 같습니다.


현재 보험료 인하가 쉽게 이루어질 수 없는 손해보험업계는 자동차보험의 보장 범위를 확대하고 가입하는 기준을 완화시키는 제도를 통해 우회 경쟁을 펼치고 있습니다.
주로 대형사들이 주도했던 정책인데 최근에 메리츠화재와 한화손해보험사 등의 중형사들도 추진하고 있어 자동차보험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대형사가 자동차보험을 독식하는 것에 대해 개선하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중소형사들이 나름의 개선책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 폭염과 태풍으로 인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크게 상회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보험료를 인하할 수 없는 손해보험사들이 시장경쟁 속에서 우위로 올라가기 위해 전략을 분석한 것으로도 보여집니다.
이렇게 보장범위를 확대하고 가입하는 기준을 완화시킨 것은 신규 고객을 유지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확대한 범위에는 교통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나타난 상해에 관한 등급으로 나눠 치료비 등으로 지급하는 보험금을 늘리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앞으로 이러한 경쟁을 펼치면서 소비자가 이익을 볼 수도 있고 한 편으로는 손해를 볼 수도 있기 때문에 꼼꼼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